CEO가 드리는 이야기

 

안녕하세요 고객님. 주상이, 희상이 아빠 황지현입니다.

요즘 아이들의 놀이공간을 보고 있노라면,

가끔 우리는 ‘어린 시절 도대체 무엇을 하고 놀았나?’라는 아련한 질문을 해보게 됩니다.

아톰이나 로보트 태권v 만화에 열광하고(물론 tv도 조그만 아날로그 브라운관 이었지요),

개울가에서 개구리를 잡으러 뛰어다녔고, 오르지도 못할 나무에 빨리 올라가기 시합도 했던 것 같습니다.

한 여름 날씨에 흙 바닥 운동장에서 구슬치기, 팽이 놀이, 공놀이를 하며 뛰어노느라 정신이 아찔했던 기억도 납니다.

그로부터 벌써 한 세대가 유수같이 흘렀으나,

요즘 아이들이 열광하는 캐릭터나, 합체 로봇, 팽이 게임 등은 아이들에게 불변의 친구인가 봅니다.

여전히 더 발전되고 세련된 제품, 영상들에 우리 아이들은 즐거워합니다.

그러나, 불쌍한 우리 아이들은 우리 때처럼 새파란 하늘을 매일 보지 못합니다.

밖에서 숨쉬는 것도 예보를 봐야 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햇살 속에 뛰어 놀만한 공간도 여의치 않아졌습니다.

놀거리와 먹거리가 놀랄 만큼 많아졌지만,

우리 아이들에게 즐겁고 건강한 삶을 제공해 줄 수 있을지 의문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퐁퐁플라워의 임직원들은 우리 회사의 외식사업,

헬스케어 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건강하고 웰빙한 놀이 공간을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내 아이가 뛰어놀 공간에 어떠한 위험 요소도 존재하지 않게끔, 청결하고 다양하게 준비하였습니다.

훌륭한 공기정화 시스템과 냉난방 시스템, 철저히 교육받은 안전 STAFF,

아이들의 도전 정신을 키워줄 수 있는 장애물 코스와 자연 친화적인 그물 놀이터까지 구성해 보았습니다.

㈜퐁퐁플라워에서의 놀이는 각종 도전을 통한 모험심, 창의력을 길러줍니다.

굳건한 체력을 키우고 친구들과의 사회성을 배우게 됩니다.

규칙과 질서를 쉽게 습득할 수 있습니다.

향후, 전국 곳곳에 ㈜퐁퐁플라워가 준비되어,

그 옛날 우리 부모님들이 누렸던 건강과 즐거움을 우리 아이들에게도 제공해 줄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1st HUB OF HEALTH AND WELLNESS, ㈜퐁퐁플라워에 어린이 여러분을 초대합니다.